It is easy to know what you are against,

quite another to know what you are for.


무엇에 반대하는지 알기 쉽지만,
무엇을 원하는지는 알기 어렵다.



-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