미닫이문을 열고 가게로 들어섰다. 안과 밖의 온도 차로 안경에 김이 서리고, “어서 오세요. 몇 분이세요?” 카운터 옆에 서 있던 종업원이 인사를 하며 손님을 반긴다. “일행이 있어요.”

 

서언배애~ ! 이렇게! 늦게 와쏘오~”

 

얼굴이 불콰해진 순이가 옷깃을 잡고 얼굴을 부볐다.

한 손으로 어깨를 잡고 다른 손은 이마에 올렸다.

 

가만있자열이 있나?”

 


--- ** --- ** ---


 

순이는 성격이 털털하고 잔정이 많다. 주위 사람 생일을 챙기는 것도 그녀였고 군대 간 이에게 몇 통의 편지를 보내는 것도 그녀였다. 평일보다 시간이 곱절로 빨리 흐르는 주말, 뜬금없이 카톡 단체방을 만들어 뭣들 하시오! 어서 일어나시오! 한잔 빨러 갑시다!’라고 번개를 치기도 하고, 오랜만에 만나 차를 마시면 ! 오늘은 기분이 너무 좋아!” 그 자리에서 춤을 추기도 한다. 낮술 먹고 주정하는 캐릭터는 아닌데, 무슨 일이 있지 싶다.

 

뭔 일 있냐?”

있지! 어서 웬 또라이 같은 새끼가 굴러와서 내 복장을 뒤집고 있지!”


 

--- ** --- ** ---


 

인력 충원을 요청한 지 6개월. 어느 날 부장님이 사람 하나를 데리고 왔다. “반품은 안 된대.”라는 조건이 붙은 신입이었다.

 

그날 저녁. 신입 환영 회식 자리. 신입이 순이를 유심히 보더니 해맑은 웃음을 지으며 물었다.

 

과장님. 쌍꺼풀 어디서 하셨어요? 진짜 자연스럽게 잘됐네요.”


 

--- **--- ** ---


 

아오! 그러는 거야. 그 미친 새끼가.”

 

단숨에 소맥 한 잔을 들이켜고, ! 잔을 내려 놓았다.

순이는 시방 위험한 짐승이다.